주진우 기자가 김성주를 강도높게 비판해 논란이 되고 있다. 주진우 기자는 MBC 총파업 집회에 참석해 2012년 MBC 파업 당시 "권순표 앵커가 후배 독려를 위해 마이크를 내려놨다. 스포츠 캐스터까지 내려놨다. 그런데 그 자리를 보고 싶지 않은 사람들이 마이크를 잡았다"고 말했다.  


주진우 기자는 이어 "김성주가 특별히 많이 잡았다. 전 그런 사람이 더 미워 진짜 패 죽이고 싶다"며 강도높게 비판했다. 주진우 기자는 김성주의 친누나인 김윤덕 조선일보 기자에 관해서도 발언했다. 



주진우 기자에 의하면 강재형 아나운서가 시사인에 파업일지를 쓰고 있는데 김성주의 이름이 들어갔다며 누나인 김윤덕 기자가 시사인 사무실에 항의 전화를 했다고 한다. 주진우 기자는 "매너나 예의라고는 하나도 없이 윽박지르고 있더라"라고 말했다.




주진우 기자가 이처럼 강도높게 김성주를 비난한 것은 지난 2012년 런던올림픽 당시 MBC 아나운서들이 파업으로 올림픽 중계를 거부하자 그 프리랜서 신분으로 그 자리를 차지했기 때문이다.


한편 주진우 기자의 발언으로 김성주의 누나인 조선일보 김윤덕 기자에게도 네티즌들의 화살이 쏠리고 있다. 김성주의 누나인 김윤덕 기자는 이화여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스웨덴 스톡홀름대학교 객원연구원을 거쳐 현재 조선일보 문화부 차장 겸 비상근 논설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